Untitled Document

이 름
OutSky 2003-05-21 10:20:02
제 목 ▒ 미팅에서 -_- 같은 사건; ▒
고삐리 2학년 시절 어느날..


드디어 나도 미팅이란걸 해보게 되었다.-_-;


평소 돈좀 발라 친하게 지내던 같은 반 킹카 생명체가..-_-



옆 학교 여고 걸들과의 약간의 회담 끝에..-_-;


울반 애들중 엄선한 3마리의 생명체와..-_-


그쪽 여고에서 엄선한 3마리의 생명체의 미팅이 성사 됐다는 것이였다



다시 말해 3:3미팅..



그 동안의 돈빨이 먹혀 들어 갔었던지..-_-



킹카 생명체는 주저없이 날 끼워주었다.



한마디로 꿈은 이루어 졌었다.-_-;




그렇게 처음으로 미팅이란걸 나가게 된 바로 그날..-_-;


그런데..



난 미팅에 나가기전 오열을 하며 고민 할수 밖에 없었다.-_-;



입고 나갈 옷이 없었다.-_-;




못난 얼굴 옷빨로라도 커버해야 할텐데..-_-;




그렇게 한참을 머리를 쥐어 뜯으며 고민하던중..


문득 여동생의 오리털 잠바가 눈에 띄였다.-_-


구세주 같이 보이던 그 잠바는 다행히도 남녀 공용이였고..-_-;



디자인도 그정도면 꽤나 심플했던 것이였다.-_-



핑크색인게 좀 걸리긴 했지만..-_-



선택의 길이 없었다.-_-;




마침 동생도 외출 나가고 없고..


난 배에 힘 꽉주고 여동생 오리털 잠바를 입었다.



거울을 보니 역시 옷이 날개다란 말을 실감할수가 있었다.-_-


결국 난 여동생 핑크색 오리털 잠바를 입고 집을 나섰다.-_-

그렇게 여동생 잠바를 입고 한껏 폼을 내며 집을 나선 나는..-_-;


약속 장소인 시내에 있는 좃대리아로 들어갔고..-_-

그곳에는 이미 먼저 나와 있는 5명의 남녀 고삐리 생명체가..-_-

하하호호 하며 깨를 쏟아내고 있었다.



마지막 주자인 내가 합석하고..


우리들은 서로의 안면에 필이 꼿혔는지..-_-


작업적 분위기는 점점 좋게 무르익어 갔다.-_-


그러던중 한 여생명채가 우리에게 한가지 제안을 해왔다.


여생명체1: 야..야 우리 겜이나 하자!!


킹카생명체: 60년대도 아니고 무신놈의 게임? -_-


여생명체1: 걍 심심한데 우리 각자 주머니에 있는 것 다 꺼내보기!!

킹카생명체: 그럴까?? 함 해볼까?? 애들아?? -_-


협,싸개: 그,그라지 뭐 재밌겠는걸...-_-;



우리들은 별 생각 없이 그 여 생명체의 제안을 받아들였고..


나도 재밌겠다며 순순히 응했다.


왠지 모르게 싸개의 눈동자가 심하게 떨렸지만 가볍게 쌩까줬다.-_-


이윽고 우린 한명 한명씩 차례대로 각자 주머니에 있는 것을..

다 꺼내보기 시작했다.

싸개 주머니에서 나온 성인 풍선에 우린 많이도 웃었드랬지.-_-ㅋㅋ

드뎌 마지막인 내 차례가 오고..

난 바지 주머니에서 돈 몇 천원과 여러 악세사리(?);; 들을 꺼냈고..





곧이어 지금 내가 입고 있는 잠바가 동생것 이란걸 잊은채..

잠바 주머니도 뒤지기 시작했다.





잠바 바깥 주머니엔 아무것도 없었는데..


안주머니에 무언가 천조각 같은 것이 있었다.-_-


난 "뭐,뭐지;; 손수건이겠지" 하며..


자신있게 끄내서 멋드러지게 탁자로 던졌는데..-_-



난 얼어 붙을수 밖에 없었다,





그,그것은..





여동생의 하얀 팬티였다.





-_-








그것도..


예사 팬티가 아니였다.

똥묻어 있는 팬티였다.

-_-



여생명체1,2,3: 헉!!!!!! -_-..............

킹카,싸개: 헉!!!!!!!!!! -_-..............


철수 : -_-................. 달달달달달!!!!!


여생명체1: 취,취향이 특이 하시네요??? -_-;


철수 : 아,아니 그,그게... -_-;; 달달달달달!!!!!

킹카생명체,싸개: 처..철수야??? -_-;;;;;;



철수 : 오,오해하지 마세요!!! 이잠바 제 여동생 잠밥니다.^^;;;





여생명체1,2,3: 헐 그럼 남자가 여동생 잠바 입고 다닌다는 얘기??-_-


킹카생명체,싸개: -_-............ 철..철수 너???;;;


철수 : -_-....... 달달달달달!!!!!


긴말 안하겠다.



나 막 울었자나.-_ㅠ


난 미친듯이 울부짖으며 그 자리를 뛰쳐나와..-_-;


뒤도 안돌아 보고 집으로 도주해 돌아왔고..


침대에 앉아 가까스로 안정을 되찾은채..


떨리는 손으로 담배를 하나 물며 차근 차근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.





왜?? 도대체 왜?? 동생 잠바 안주머니에 똥묻은 팬티가 있는거지??


-_-



그렇다고 내가 지금 바로 동생에게 전화를 걸어..


야 나 오늘 입을 옷 없어서 니 잠바 입고 나갔는데..-_-



왜 똥팬티가 들어 있냐고 물어 볼수도 없는 노릇 아닌가??-_-;



결국 동생 잠바를 입었던게 창피해서..


동생에게 물어 보지도 못하고..-_-



그 사건은 나 혼자만의 고민으로 남은채..-_-;

미스테리 사건으로 종결됐다.





덕분에 난 학교와 옆 여고에서 태변이라고 스타 됐었드랬지.-_-



세월이 지나..

동생에게 우스개 소리로 그 사건에 대해 물어봤고..


미칠듯이 궁금했던 그 사건의 전말을 들을수 있었다.


내가 미팅 나가기 전날밤..

동생이 속옷을 갈아 입었는데...

저녁에 똥때리다 뒷처리가 삑살이 났던지..-_-





팬티에 약간의 건더기가 묻어 있었더랜다.-_-

귀찮고 창피해서..


다음날 아침에 빨려고..-_-

잠바 안주머니에 넣어놨는데..

깜박잊고 담날 그냥 외출을 했었더란다.-_-;



그것도 몰랐던 나는 좋다고 그 잠바 입고 나간 것이고..

-_-

그날..


정말 사람 변태 되는건 ..

순식간에 이루어 졌었던.. 그날..

똥줄까지 전율이 일어날 만큼 소중한 추억이다.-_-

우리 모두 똥때리고 밑처리를 할때면..

정말 확실하게 깨끗이 하자.-_-;
No. 이름
제목
날짜 조회
공지
 여기는 웃음과 재미가 있는 유머방입니다. ^O^
2003/04/21 452
15 OutSky
 ▒ 20세기..황당사건 베스트 ▒
2003/11/30 2087
14 OutSky
 ▒ MBC-ESPN 차명석 해설위원 말말말 ▒
2003/08/29 1631
13 OutSky
 ▒ 북한의 핵을 둘러싸고 벌어질 날짜별로 본 한국의 미래. ▒
2003/06/09 2872
12 OutSky
 ▒ 맞춰Boa요~ ▒
2003/05/29 1662
11 OutSky
 ▒ 비나이다..... ▒
2003/05/27 1544
10 OutSky
 ▒ 장가가는 후배에게 들려주는 25가지 삶의 지혜.. ▒
2003/05/22 477
9 OutSky
 ▒ 과자 소송 대전 ▒
2003/05/22 401
8 OutSky
 ▒ 이게 무슨 광경이야?? ▒
2003/05/22 449
7 OutSky
 ▒ 지하철이야기 ▒
2003/05/22 479
OutSky
 ▒ 미팅에서 -_- 같은 사건; ▒
2003/05/21 438
5 OutSky
 ▒ 경 찰 ▒
2003/05/01 472
4
 [액션가면] 알바 이야기 (게임방) (3) - 엽기청년
2003/04/21 459
3
 [액션가면] 알바 이야기 (게임방) (2) - 엽기청년
2003/04/21 428
2
 [액션가면] 알바 이야기 (게임방) (1) - 엽기처녀
2003/04/21 502
1 [2]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신의키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