Untitled Document

이 름
OutSky 2003-08-30 00:18:02
제 목 ▒ 다모- 극중 황보윤이 채옥이에게 쓴 편지 ▒




찢어진 살갗이 아프더냐

네 상처에 나는 심장이 멎었다.

상처에 아파 눈물 흘렸더냐

네 눈물에 나는 뇌수가 먹먹했다.

네가 아프다고 느끼면 나는 몇곱절 더 아프고

네가 슬프다고 느낄라치면

나는 천길 낭떠러지 끝도 없는 절벽으로 밑 바닥으로 꺼꾸러짐을

네가 정녕 모른단 말이더냐

몰랐단 말이더냐

네게 난 무엇이더냐

내게 넌 들숨이고 날숨인 것을

하루 한시 네 안위와 네 상념 걷어본적 없거늘

삼백육십날이 천날이 지나도록 내 안에 너를 담고 있거늘

이러한 내 맘 아는지 모르는지

못내 모른척 뒤돌아 저만치 가는 네게 난 무엇이더냐

네게 난 무엇이더냐

너를 알고 다시 태어 났거늘

너를위해 너를 위하는 나를위해 살고저 노력했거늘

내 모든 것 네게 주며 살자 했거늘

이러한 내맘 아는지 모르는지

끝내 모른척 외면하는 너는 네게 난 무엇이더냐...



전날 문지방 너머로 들려오던 너의 체읍(涕泣)하는 소리에 내 억장이 다 무너져 내렸다.

온 천지사방(天地四方)이 새까맣게 변하던 그 순간,

내 다시 몸을 돌려 너에게로 달려가고만 싶었느니라.

허나, 차마 그리하지 못하고 무거운 걸음으로 뒤꼍을 벗어나오면서

나 또한 너와 함께 울었다.

그 옛날 열다섯의 내 눈에 서린 아픈 눈물을

네가 일곱 살 조막만한 손으로 닦아주던 그날,

내 언젠가 이 보답을 반드시 하겠노라고 다짐하였었다.

너에게만큼은 세상 전부를 주고 싶었었다.

그런데 오늘 웃음만이 피어오르길 바라고 바라는 너의 얼굴에서

굵은 체루(涕淚)가 떨어지고 있다.

다 내가 못난 탓이다.

이 모두가 내 사랑이 부족한 탓이다.

세상이 더 이상 나를 서얼(庶孼)이라고 부르지 않게 되면

너에게 좋은 옷을 입히고, 맛난 음식을 먹일 수 있을 줄로 알았다.

세간에서 나를 나으리라 부르게 되면

너를 인간답게 살게 해줄 힘이 나에게 생길 줄로만 여겼다.

하지만 그게 아닌가 보다.

아마 아니었던가 보다.

내 밥상에는 언제나 고기가 올라오고 하얀 쌀밥이 수북한데,

너는 여전히 꽁보리밥과 김치쪽 두어 개로 끼니를 때운다.

나는 비단옷에 가죽신을 신고 사는데,

너만은 그대로 무명천을 몸에 두르고 다 헤어진 짚신을 신는구나.

어린시절 산사에서는 너와 나 같은 밥을 먹었고, 같은 나물을 상에 올렸다.

똑같은 무명천으로 의복을 해 입었고,

짚으로 꼬아 만든 신으로 사시사철을 한결같이 지냈다.

그런데 이 우라질 놈의 세속에서는

조선 좌포청 종사관 황보윤은 유일한 정인(情人) 장채옥에게

비단옷 한 벌조차 해줄 수가 없다고 한다.

조선 좌포청 종사관 황보윤은 하나뿐인 가인(佳人) 정채옥에게

가죽신 한 켤레조차 사줘서는 안 된다고 한다.

심지어 세상은 내가 널 사모하는 마음이 법도에 어긋난다고 말하더라.

세간에서는 내가 네 머리에 가채를 지워주는 것 역시 예가 아니라고 하더라.

대체 반상(班常)의 구별이라는 것이 무엇이더냐.

이 지긋지긋한 신분의 벽은 누가 만들어 놓았더란 말이냐!

정녕 조선 좌포청 종사관은 수하의 다모를 사랑해선 안 된다고

그 누가 규정을 지었다더냐.

하늘이더냐?

내 땅을 박차고 뛰어올라가 검으로 저 하늘을 두 동강 내버릴 테다.

아니면 백성의 신음에 귀 막고 민심의 고초에 눈 감아버린 조정(朝廷)의 간신배들이냐?

내 그럼 그 자들의 목을 단칼에 베어버릴 터이니라.

너는 내 앞길에 걸림돌이 되지 않겠다고 말하며

네 목숨조차 내 꿈을 위해 내놓겠다고 한다.

그러나 옥아!

내가 꿈꾸는 것은 입신양명(立身揚名)도 아니요,

일신(一身)의 영달(榮達)은 더 더욱 아니니라.

오로지 옥이 너와 단둘이서 오순도순 행복하게 살고픈 마음 하나뿐이다.

어깨의 견장 따위 나에게는 아무것도 아님을 옥이 너는 왜 모르느냐?

너를 위해서라면 내 목숨조차 아깝지 아니하거늘,

하물며 이깟 종사관의 종 6품 벼슬쯤 언제든 벗어던질 수 있음이니라.

그러니 옥아!

날 두고 떠난다는 소릴랑 부디 이제는 하지 말거라.

정녕 네가 나를 아낀다면 이런 내 마음을 조금이나마 헤아려다오.

참으로 네가 나를 생각한다면 제발 나를 힘들게 하지 마라!


다모 드라마중 윤의 편지중에서..







No. 이름
제목
날짜 조회
공지
 이 곳은 감동과 눈물의 방입니다. ^O^
2003/04/21 395
16 OutSky
 ▒ 영국의 한 영주의 아내 였던 고다이버 ▒
2006/07/08 2371
15 OutSky
 ▒ "지금까지"가 아니라 "지금부터"입니다. ▒
2004/11/14 1565
14 OutSky
 ▒ 자신과의 싸움... ▒
2003/09/20 1746
13 OutSky
 ▒ 기억나니? ▒
2003/09/01 1676
OutSky
 ▒ 다모- 극중 황보윤이 채옥이에게 쓴 편지 ▒
2003/08/30 1280
11
 §§....하늘 같은 사랑....§§
2003/04/29 402
10
 §§..우리를 기쁘게 하는 것들..§§
2003/04/29 453
9 OutSky
 ▒ 여자와 남자의 이야기 ▒
2003/04/24 414
8
 §§..우츄프라카치아를 아시나요..§§
2003/04/24 425
7
 §§..지금 누군가를 좋아한다면..§§
2003/04/24 357
6
 §§..선물과 시간..§§
2003/04/22 364
5
 §§..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..§§ 외 1편
2003/04/21 358
4
 §§....어떤 믿음....§§
2003/04/21 377
3
 §§..한 사람의 어른이 된다는 것..§§
2003/04/21 290
1 [2]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신의키스